본문으로 바로가기

소식 보도자료

세계의 바다를 이끌어온 대한민국 대표 선박해양플랜트 분야 전문연구기관, KRISO

보도자료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심해공학수조, 해양플랜트 첫 시험 성공적 수행

  • 작성자최고관리자
  • 작성일시2021/07/12 15:56
  • 조회수100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심해공학수조,  해양플랜트 첫 시험 성공적 수행 사진1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심해공학수조해양플랜트 첫 시험 성공적 수행

- 세계 최대 규모 심해공학수조에서 한국조선해양 FPSO의 모형시험 수행 -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소장 김부기, 이하 KRISO)는 최근 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FPSO(P-78)에 대한 모형시험을 심해공학수조(부산시 강서구 생곡동)에서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12일 밝혔다.



FPSO(Floating Production Storage and Off-loading)는 깊은 수심의 유정에서 채굴한 원유를 선상에서 분리 처리해 저장하고, 이를 직접 수송선에 하역하는 설비들을 모두 갖춘 부유식 복합생산시스템으로 대표적인 고부가가치 해양플랜트 구조물이다.



KRISO가 심해공학수조에서 시험한 FPSO는 한국조선해양이 올해 5월에 수주한 FPSO로 길이 345m, 높이 60m, 너비 34m에 총 중량 128,000톤 규모로 하루에 18만 배럴의 원유와 720의 천연가스를 생산할 수 있다. 브라질 국영 석유기업인 페트로브라스(PETROBRAS)에서 총 공사금액 25,000억 원 규모로 발주하였으며, 한국조선해양은 FPSO의 부유와 저장기능을 하는 선체(Hull) 공사를 수행한다. 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선체의 계약 금액은 8,500억 원이다. FPSO2024년 하반기에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남동쪽 210km 해상인 부지오스(Buzios)필드에 설치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FPSO는 해양플랜트 시장의 장기침체 상황을 뚫고 8년 만에 이룬 국내 FPSO의 첫 수주로, 최근의 국제유가 상승과 해양개발 수요의 회복세 추세에 맞물려 국내 해양플랜트 부흥의 신호탄이 되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



KRISO는 지난 614일부터 심해공학수조에서 한국조선해양의 FPSO 모형실험을 실시하였다. 파도생성용 조파시스템을 이용하여 브라질 부지오스 해역의 파도 환경조건을 축척비를 적용해 실제와 동일하게 재현하여, FPSO모형의 파도 중 운동성능 및 하중 특성에 대한 계측 및 결과 분석 등을 진행하였다. 이를 통해 실제 FPSO의 설계 및 성능검증을 위한 설계엔지니어링 과정의 첫 단추가 성공적으로 수행되었다.



한편, 이번 FPSO 모형시험을 수행한 KRISO의 심해공학수조는 세계 최대 규모의 해양공학수조로 길이 100m, 50m, 깊이 15m, 수조 바닥 중앙에는 직경 12m, 깊이 35m(수심기준 50m)의 피트(Pit)가 있어 최대 수심 3,000m의 심해환경을 구현할 수 있으며, 파도, 조류, 바람 등 실제 해양환경을 인공적으로 조성할 수 있는 첨단 환경재현설비와 연구 장비를 갖추고 있다.



심해공학수조는 KRISO가 주관기관으로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 부산시와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포스코 등의 민간출자기업과의 민관 공동으로 추진한 사업을 통해 구축되었으며, 2020년 시운전을 거쳐 운영 중이다.



이번 심해공학수조 첫 시험의 성공적 수행으로 앞으로 심해공학수조가 세계 최고수준의 해양공학 분야 연구개발과 해양플랜트 설계 및 성능검증을 평가하기 위한 핵심 인프라 시설로 자리매김하여 국내 해양플랜트 산업의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 된다.



KRISO 김부기 소장은 세계 최대 규모 심해공학수조에서의 실시한 첫 시험이 성공적으로 마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KRISO는 심해공학수조를 비롯한 연구소가 보유한 연구 인프라를 활용하여 조선해양플랜트 분야의 국제적인 위상을 높이고 국내 조선해양플랜트 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 jpg 첨부파일 심해공학수조 외부 전경.jpg (1.76MB / 다운로드:15) 다운로드

  • 해양수산부
  • 산업통상자원부
  • 환경부
  • 국토교통부
  • 행정안전부
  • 대한민국해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