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소식 보도자료

세계의 바다를 이끌어온 대한민국 대표 선박해양플랜트 분야 전문연구기관, KRISO

보도자료

KRISO, 부유식 해상풍력시스템 개발에 박차

  • 작성자최고관리자
  • 작성일시2021/03/22 17:00
  • 조회수121

KRISO, 부유식 해상풍력시스템 개발에 박차

- "8MW급 부유식 해상풍력시스템 개발" 공모 최종 선정-


□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소장 김부기, 이하 KRISO)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8㎿ 부유식 해상풍력시스템 개발" 공모사업에KRISO가 참여한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되었다고 22일 밝혔다.

 

  * 참여기관(11): KRISO, 두산중공업, 고등기술연구원, 삼강M&T(주), 한국해사기술(주), 세호엔지니어링(주), 제주에너지공사, 한국남동발전(주), 경남테크노파크(재), 제주특별자치도, 경상남도


□ 본 연구과제는 25년 4월까지 정부출연금 270억을 투입하여 국내 최초로 ㎿급 부유식 해상풍력 터빈을 개발 및 제작하고, 국내 해역에서 실증 운용하며 성능을 검증하고 사업화하여, 부유식 해상풍력의 상용화를 위한 첫발을 내딛는 사업이다.


□ 이번 과제는 2단계 사업으로 지난해 5월 '제주·경남도'를 비롯한 전국 4개 시도의 컨소시엄이 1단계 사업에 선정되었고, 올해 2월 1단계 사업결과와 2단계 사업계획을 평가해 최종 1개 컨소시엄이 결정되었다.


□ 과제 1단계는 부유식 해상풍력시스템 설계기준 연구와 최적 부유체 개념 제시·실증후보지 발굴 및 주민수용성 확보이며 2단계는 부유식 해상풍력시스템 설계기술 개발 및 제작·실해역 운전·상용화 단지 구축을 위한 기반 확보 등이다.


□ KRISO는 부유식 해상풍력 시스템의 실증을 위해 실해역 시험 인프라 및 실증 운용 지원 등을 수행하며, 특히 부유식 해상풍력 시스템은 해양수산부의 지원으로 KRISO가 기 구축한 제주 용수리의 파력발전 실해역 시험장에 설치되어 실증 운용될 예정이다.


□ 실증시설로 활용될 파력발전 실해역 시험장은 아시아 최초, 세계에서 7번째의 해양에너지 발전시스템 계통연계* 시설로 파력발전(부유식 풍력발전 및 파력-풍력 복합발전 포함)의 실험 비용·기간(인허가 획득, 장기환경데이터 취득, 해저케이블 설치비 등) 절감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해양장비, 수중데이터센터의 실증 장소로도 활용 가능하다는 이점을 지니고 있는 시험장이다. 

    * 계통연계: 둘 이상의 전력 시스템 사이를 전력이 서로 이동할 수 있도록 선로를 통하여 연결하는 것


□ 이밖에도 KRISO는 주요 연구시설인 '심해공학수조'를 활용하여 실증용 부유체의 축소모형시험과 성능평가를 수행할 예정이며, 부유식 풍력 하부구조물의 설계 및 해석에도 참여하여, 국내 기업들의 부유식 해상풍력 상용화를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 본 컨소시엄의 주관기관인 두산중공업은 8MW 해상풍력 터빈 개발 및 제작을, 기타 지자체 및 기업들도 과제완수를 위해 부유체 제작과 부유식 해상풍력 단지개발 등을 진행 예정이다. 


□ KRISO 김부기 소장은 "탄소중립 및 그린뉴딜 정책으로 인해 신재생에너지의 연구개발이 가속화 되고 있으며, 외해에서의 부유식 해상풍력 개발은 거스를 수 없는 추세다."며, "이번 부유식 해상풍력시스템의 개발과 더불어 파력발전 및 기타 신재생에너지원을 활용한 연구개발에 앞장 서 해양 기반의 탄소중립사회 실현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콘텐츠 만족도 조사

평균 1.43 21명 참여

만족도 조사에 참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는 한 번만 참여 가능합니다.

  • 해양수산부
  • 산업통상자원부
  • 환경부
  • 국토교통부
  • 행정안전부
  • 대한민국해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