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소식 보도자료

세계의 바다를 이끌어온 대한민국 대표 선박해양플랜트 분야 전문연구기관, KRISO

보도자료

KRISO, 해군과 손잡고 첨단함정기술 발전 도모한다

  • 작성자최고관리자
  • 작성일시2021/09/27 10:00
  • 조회수177

대한민국 해군(해군참모총장 부석종),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소장 김부기)


KRISO, 해군 업무협약식 단체사진


KRISO, 해군과 손잡고 첨단함정기술 발전 도모한다

▶ KRISO와 대한민국 해군 간 교류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대한민국의 ‘해양강국 대양해군’실현을 위해 한 뜻 모아



□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소장 김부기, 이하 KRISO)와 대한민국 해군(해군참모총장 부석종)이 ‘해양강국 대양해군’ 실현을 위해 맞손을 잡는다.


□ KRISO는 해군과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와 대한민국 해군 간 교류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27일 KRISO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 양 기관은 업무협약을 계기로 교류협력 활성화를 통한 첨단함정기술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함정 설계/운용 분과, △해양 ICT 분과, △교육/연구 분과 등 3개 분과로 구분하여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 특히, 함정의 개선을 위한 공동연구 및 시설지원과 더불어 무인체계, 통신, 센서 등 군에 적용 가능한 기술연구과제도 함께 발굴해나갈 예정이다. 또한, 해양무인체계교육센터 운영 자문 및 해군사관학교 교수부와 연구협업도 진행될 계획이다.


□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서로 보유하고 있는 시설, 장비 및 인력 등의 교류를 통해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KRISO는 특히 세계에서 2번째로 큰 규모인 ‘대형캐비테이션터널’을 이용하여 잠수함, 수상함, 어뢰 등의 추진기소음 저감기술 시험과 연구를 오랜 기간 수행하며 기술력을 축적해오고 있다.


□ 이번 해군과의 교류협력을 통해 KRISO에서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함정 기술 뿐 아니라 자율운항선박, 전기추진선박, 해양무인체계, ICT 기술과 같은 원천기술의 함정 적용 및 기술 지원에 대한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첨단 해군력 건설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


□ 한편, 해군은 KRISO와 학술, 기술정보 등을 교류하며 현재 운용중인 함정 개선과 최신 함정기술의 파악 및 무기체계 적용 등을 통해 해군 전투력 향상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KRISO 김부기 소장은 “우리 연구소가 보유하고 있는 전문 인력과 연구시설을 토대로 해양강국 대한민국이 될 수 있도록 해군과 적극 협력하겠다.”며 “특히 해양 무인체계 등 ICT 융복합 기술을 활용하여 무기체계 및 해군력 운영 체계의 무인화, 자동화, 지능화, 효율화를 지원하여 스마트 네이비(Smart Navy) 구축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 김영수(준장) 해군전력분석시험평가단장은 “이번 협약서 체결은 국내 최고 수준의 함정설계 및 건조 기술과 자율운항선박 기술 등을 보유한 KRISO와 협력관계 구축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해군본부 차원에서 분과별 상호 협업과제들을 내실 있게 수행하여 대한민국이 해양강국으로 나아가는데 있어 민‧군 교류협력의 모범적인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한편, 이 날 업무협약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김부기 KRISO 소장과 김영수(준장) 해군전력분석시험평가단장 등 양 기관의 주요 대표자만 참석했다.








  • 해양수산부
  • 산업통상자원부
  • 환경부
  • 국토교통부
  • 행정안전부
  • 대한민국해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