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소식 보도자료

세계의 바다를 이끌어온 대한민국 대표 선박해양플랜트 분야 전문연구기관, KRISO

보도자료

선박 탑재형 사고대응시스템, 해양수산 신기술로 선정 쾌거

  • 작성자최고관리자
  • 작성일시2021/12/27 10:00
  • 조회수183

선박 탑재형 사고대응시스템, 해양수산 신기술로 선정 쾌거

KRISO, 선박 탑재형 화재 및 손상사고 대응 의사결정 지원시스템 개발

2021년 하반기 해양수산 신기술로 인증돼, 해양안전에 큰 역할 기대


KRISO선박 탑재형 화재 및 손상사고 대응 의사결정 지원시스템(이하 선박 탑재형 사고대응시스템)’2021년 하반기 해양수산 신기술로 선정되었다고 27일 밝혔다.


해양수산 신기술 인증제도는 해양과학기술육성법에 따라 해양수산 분야에서 최초로 개발됐거나 기존 기술을 혁신적으로 개선·개량한 기술을 대상으로 기술성, 현장 적용성 등을 종합 평가해 정부가 인증하는 제도이다.


이번에 해양수산 신기술 인증을 받은 선박 탑재형 사고대응시스템은 국내 최초로 개발된 기술로 선박사고 발생 상황과 사고 영향을 실시간으로 예측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의사결정 지원 시스템이다. KRISO스칸젯메크론, 리영에스엔디가 함께 연구개발을 수행했다.


해양에서 발생하는 사고는 외부지원이 신속히 이뤄질 수 없는 특징이 있어, 사고현장에서의 즉각적인 초기대응이 가장 중요하다.


선박 탑재형 사고대응시스템은 선박사고 발생 시, 선박 내 통합 콘솔을 통해 즉각적으로 사고정보 및 승무원의 위치 파악, 엔진과 발전기 등 주요 장비의 작동성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선박에 설치된 센서 정보를 활용해 사고위치, 침수 영향이나 화재 시 연기 및 유독가스 확산 경로 등 사고정보를 신속히 확인하고 육상과 실시간으로 정보 공유가 가능하다.


또한 화재 또는 침수 상황에 대해 사전 정의된 수천 개 이상의 사고 시뮬레이션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대화형으로 사고대응 지침을 제공하고 단축키를 활용한 사고 대응이 가능해 급박한 상황 속에서도 빠르고 효과적으로 사고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외국의 경우에도 선박 탑재형 사고대응시스템(DCS, Damage Control System)이 있지만, 이번에 개발한 사고대응시스템은 KS표준 한국형 사고표시기호가 반영된 단축키의 활용으로 기존 외산 시스템 대비 직관적이고 손쉬운 활용이 가능하여 선원들의 부담을 덜게 되었다.


무엇보다도 척당 20억 이상의 비용이 소요되던 외산 시스템을 국산화할 수 있게 됨으로써 비용 절감은 물론 사고대응이 빨라져 선박사고에서 발생하는 인명, 환경, 재산 피해 등이 최소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KRISO 김부기 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해양안전과 관련한 해양수산 신기술 인증을 받아 영광스럽다.”, “더 안전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서라면, 두 팔 걷어부쳐 연구개발에 힘쏟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KRISO2020년에도 선박 탑재형 사고대응시스템과 연동운용이 가능한‘3차원 공간 정보를 활용한 선박 침몰 방지·지연 기술(선박용 부력보조시스템)’이 해양수산 신기술로 인증 받아, 기술적·경제적 이점을 인정받은 바 있다.





  • 산업통상자원부
  • 해양수산부
  • 환경부
  • 국토교통부
  • 행정안전부
  • 대한민국해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