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소식 보도자료

세계의 바다를 이끌어온 대한민국 대표 선박해양플랜트 분야 전문연구기관, KRISO

보도자료

KRISO, SMR로 조선해양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에 나서

  • 작성자최고관리자
  • 작성일시2022/04/28 16:00
  • 조회수508

KRISO, SMR로 조선해양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에 나서

                       ▶ 한국원자력연구원(KAERI)과 ‘선박·해양플랜트 적용을 위한 소형모듈형원자로(SMR) 개발 및 공동연구’ 협약 체결

                       ▶ SMR 적용으로 해양에서의 탄소배출 저감에 큰 역할 할 것으로 기대


□ 선박·해양플랜트와 원자력 각 분야를 대표하는 두 정부출연연구기관이 탄소 배출 제로 에너지원인 원자력을 활용하여, 해양에서의 탄소배출 저감에 나선다.


□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소장 김부기, 이하 KRISO)는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 이하 KAERI)과 “선박·해양플랜트 적용을 위한 소형모듈형원자로(SMR) 개발 및 공동연구”에 대한 업무협약을 28일 KRISO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 이번 협약은 유엔 산하 국제해사기구(IMO)의 온실가스 배출 규제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선박의 개발이 치열해짐에 따라, 차세대 미래 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는 소형모듈형원자로(SMR, Small Modular Reactor)를 선박·해양플랜트에 적용할 목적으로 마련되었다.


□ 소형모듈형원자로(SMR)은 국내는 물론 전 세계에서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해결책으로 재생에너지 활용과 함께 적극 검토되고 있다. 영국 국립원자력연구소에 따르면 SMR은 2030년께부터 본격적인 상용화가 예상되며 2035년 시장 규모는 390조∼620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 양 기관이 앞으로 손잡고 개발에 나설 용융염원자로(MSR, Molten Salt Reactor)는 소형모듈형원자로(SMR)의 한 종류로, 경제성과 안전성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 용융염원자로(MSR)는 소형화된 원자로로 선박에의 적용이 용이할 뿐만 아니라, 외부 노출 시 액체 핵연료가 고체화되어 확산을 막을 수 있다. 또한, 핵연료의 사용주기가 30년 이상으로 선박에 탑재 후 교체가 필요 없다는 장점이 있다.


□ 이 밖에도 고효율 전력은 물론 수소를 동시에 생산할 수 있어, 선박·해양플랜트에 적용된다면 해양에서 탄소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 양 기관은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소형모듈원자로의 선박·해양플랜트 분야 적용을 위한 혁신기술 개발 및 실증 △선박·해양플랜트용 SMR의 인증 및 인허가를 위한 규제 기반 마련 △공통 관심 분야에 대한 공동연구 등에 협력하기로 하였다.


□ KAERI 박원석 원장은 “사용후핵연료와 안전성 문제에서 자유로운 용융염원자로는 초격차 전략기술이 될 것”이라며, “선박·해양용 용융염원자로 개발이 차세대 원전시장 선점을 향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KRISO 김부기 소장은 “안전하고 경제적인 SMR의 선박·해양플랜트 적용을 통해 조선해양 에너지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데 앞장서겠다.”며 “국내 조선해양산업의 경쟁력을 한 차원 끌어올릴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한편, KRISO는 선박·해양플랜트에 적용 가능한 SMR 개발을 완료한 뒤 향후, 이를 탑재한 SMR 추진선박 및 부유식 해양원전 구조물 개발에도 나설 예정이다. 




  • 산업통상자원부
  • 해양수산부
  • 환경부
  • 국토교통부
  • 행정안전부
  • 대한민국해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