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소식 보도자료

세계의 바다를 이끌어온 대한민국 대표 선박해양플랜트 분야 전문연구기관, KRISO

보도자료

KRISO, 해수온도차발전 국제표준화 주도한다

  • 작성자성과홍보실
  • 작성일시2024/04/22 10:00
  • 조회수600

KRISO, 해수온도차발전 국제표준화 주도한다

IEC 해양에너지기술위원회(TC114) 신규 프로젝트 리더 배출

해수온도차발전(OTEC) 연구개발 경험 바탕으로 국제표준화 선도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소장 홍기용, 이하 KRISO)가 국제전기기술위원회 해양에너지기술위원회(IEC TC114)에서 해수온도차발전(OTEC)의 국제표준화를 위한 첫 발을 내디뎠다.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1906년도에 설립된 89개 회원국을 가진 전기·전자분야 국제표준화 기구이며, 국제표준화기구(ISO)와 더불어 국제표준을 제정하고 있다. IEC 해양에너지기술위원회(IEC TC114)는 해양에너지 분야 국제표준화를 위해 2007년 설립됐다.

 

지난 2023IEC TC114KRISO 해수에너지연구센터 서종범 박사가 제안한 해수온도차발전 출력성능 평가*신규 표준 제안(NP, New work item proposal)이 올해 3월 채택됨에 따라 신규 프로젝트 리더를 맡게 됐다.

   * 영문제목 : Electricity producing ocean thermal energy converters - Power performance assessment


특히, 해양에너지 분야는 미국, 영국, 프랑스 등이 기술표준을 선도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우리나라에서 국제표준 프로젝트 리더를 맡은 것은 우리나라 해양에너지 기술의 위상과 경쟁력이 세계적 수준임을 반증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번 표준안에는 해수온도차발전의 발전 성능 평가를 위해 필요한 시험 장비 시험 절차 및 방법 출력성능 계산 보고서 작성법 등의 규격이 포함되었으며, 2024년 총회에서 첫 번째 프로젝트 팀(PT 62600-21) 회의를 가지고 표준문서 개발을 논의했다.

프로젝트 보고

IEC TC114 총회에서 KRISO 서종범 박사가 신규 프로젝트 회의의 주요내용과 추진계획을 보고하고 있다.


프로젝트 팀은 2026년까지 표준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향후 이 표준안이 국제표준으로 승인되면 해수온도차발전의 출력성능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 기법이 세계 최초로 정립되어 체계적인 기술 개발과 더불어 기술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RISO 서종범 박사는 “IEC 국제회의에서 KRISO의 해양에너지 기술 우수성을 알리고, 국제표준화 분야 리더십을 발휘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그동안의 해수온도차발전 연구개발 성과와 세계 최대 규모의 1MW 해수온도차발전 플랫폼 실해역 실증 등 연구 경험을 바탕으로 국제 표준을 이끌고 우리나라 기술의 해외 진출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KRISO는 해수온도차뿐만 아니라 파력, 해상풍력, 그린수소 등 다양한 해양에너지 기술 개발을 수행하고 있으며, 제주 파력발전 실해역 시험장을 중심으로 해양에너지 기술 성능 평가를 추진하고 있다.

  • 해양수산부
  • 산업통상자원부
  • 환경부
  • 국토교통부
  • 행정안전부
  • 대한민국해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