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소식 보도자료

세계의 바다를 이끌어온 대한민국 대표 선박해양플랜트 분야 전문연구기관, KRISO

보도자료

KRISO, 세계 최초의 모듈형 해상실증선박 건조로 친환경선박 개발 앞장 선다

  • 작성자최고관리자
  • 작성일시2021/12/16 10:00
  • 조회수250

KRISO, 세계 최초의 모듈형 해상실증선박 건조로 친환경선박 개발 앞장 선다

▶ 친환경선박 핵심기술 연구와 실증을 위한 1MW급 해상실증선박 건조 계약

▶ 6, 세계 최초의 친환경선박 해상테스트베드 AIP 인증 획득


□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소장 김부기, 이하 KRISO)가 새로운 개념의 해상실증 선박 개발로 친환경선박 시대를 위한 기술개발에 앞장선다.


□ 최근 KRISO는 친환경선박 관련 실증 기반의 연구 및 실적확보를 지원하기 위한 1MW급 친환경기술 해상실증선박(K-GTB*)의 건조를 전라남도 목포에 소재한 한국메이드(대표 최종근)에서 수행한다고 16일 밝혔다.

 * K-GTB: Korea(KRISO)-Green Ship Testbed


□ 이번에 개발하는 2,600톤급의 해상실증선박은 세계 최초의 모듈형 탄소중립기술 해상실증 선박으로 친환경선박 관련 새로운 연료추진 기술, 제품, 서비스의 성능 및 효과를 실증하는데 활용될 예정이다.


□ 특히, MW급 선박용 배터리, 연료전지, 무탄소연료 혼소엔진(LNG-암모니아, LPG-암모니아 등) 등의 친환경선박 연료시스템과 추진전동기, 배전반, 인버터/컨버터 등의 전기시스템 및 친환경선박 관련 각종 기자재의 실증 및 운용실적(Track Record) 확보를 지원하게 된다.


□ 또한, 해상실증선박은 개별 단품의 실적 확보를 넘어서, 친환경선박 관련 추진시스템(연료배전모터) 전체의 성능평가가 가능하여 친환경선박 기술 분야의 Total Provider 육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 한편, KRISO는 하나의 선박에서 다양한 친환경추진시스템을 평가할 수 있는 선박에 대한 기본승인(AIP)을 한국선급으로부터 지난 6일 획득하였다.


□ 그 동안 국내 개발 친환경선박 관련 시험·실증을 위해서는 유럽의 방식처럼 적용 엔진 및 시스템별로 전용 선박을 건조해야 되어 비용 및 기간 부분에 애로가 있었다. 하지만, 해상실증선박의 건조를 통해, 개별선박의 건조 없이 한 선박에서 여러 추진기관을 실증할 수 있어 앞으로 많은 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전망이다.


□ KRISO가 개발하는 해상실증선박은 해양수산부의 지원으로 수행 중인‘1MW급 친환경 대체연료 해상실증 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2022년 상세설계 및 강재절단, 2023년 진수, 2024년 시운전 및 시험운항을 거쳐 2025년부터 목포 남항을 기점으로 국내에서 개발되는 친환경선박 핵심기술 실증에 투입 될 예정이다.


□ KRISO 김부기 소장은 해상실증선박은 다양한 친환경선박 시스템의 실증 지원이 가능한 세계유일의 선박으로 의미가 깊다.”라며, “국내 유일의 해운·조선 관련 정부출연 연구기관으로, 산업계 수요 및 정부정책에 발맞춘 기술개발을 선도적으로 수행하여, 친환경선박 시대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1MW급 친환경기술 해상실증선박(K-GTB) 개념도>


<1MW급 친환경기술 해상실증선박(K-GTB) 조감도>


  • 산업통상자원부
  • 해양수산부
  • 환경부
  • 국토교통부
  • 행정안전부
  • 대한민국해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