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소식 보도자료

세계의 바다를 이끌어온 대한민국 대표 선박해양플랜트 분야 전문연구기관, KRISO

보도자료

KRISO, 자율운항선박실증연구센터 실증 준비 박차

  • 작성자홍보팀
  • 작성일시2023/07/03 10:30
  • 조회수1763

KRISO, 자율운항선박실증연구센터 실증 준비 박차


□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소장 홍기용, 이하 KRISO)는 자율운항선박의 육·해상 성능 실증을 위해 울산 고늘지구에 마련한 자율운항선박실증연구센터가 올 하반기 본격적인 가동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해양누리호

< 자율운항선박 해상테스트베드 시험선(해양누리호) >



□ 자율운항선박은 빅데이터, 인공지능, 첨단센서 등 디지털 융복합 기술을 융합해 선원 없이도 스스로 최적 항로로 항해하여 경제성을 높이고 인적과실로 인한 사고를 예방해 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차세대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친환경 선박과 함께 조선해양 분야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평가받으며 세계 각국에서 기술 선점을 위한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자율운항선박실증연구센터

< 자율운항선박실증연구센터 전경 >


□ KRISO는 2020년부터 자율운항선박의 기술개발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선원이 승선하지 않고 원격제어로 운항이 가능한 자율운항 단계인 IMO 레벨 3 수준의 자율운항 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 이러한 새로운 방식의 선박 도입이 가시화됨에 따라 KRISO는 지난해 해상테스트베드 시험선 ‘해양누리호’과 자율운항선박실증연구센터를 마련했다. 자율운항선박에 필요한 핵심기술평가를 위해 센터 내 시뮬레이션 기반 테스트베드, 디지털트윈브릿지/엔진 모니터링 시스템, 통합관제시스템 등 핵심 장비를 구축하여 실증을 수행하고 있다.



□ 시뮬레이션 기반 테스트베드는 실해역에서 구현 불가능한 가상의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자율운항선박의 운항환경을 제공하여 시험평가를 수행하고, 실해역 시험 전에 다양한 상황을 사전에 분석하기 위한 장비이다.



□ 또한 디지털트윈브릿지/엔진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실해역 시험 수행 중 자율운항선박의 운항상태와 기관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으며, 통합관제시스템을 구축해 시험선의 주요 운항정보를 실시간 관제하고 항행경로 감시, 경로추적 및 예측 등을 통해 선박 간 충돌 예방 등 안전한 실해역 시험을 지원한다.


모형선 수조실험

< 안전 운항 알고리즘 모형선 수조실험 >


□ KRISO는 그동안 해양공학수조와 저수지 등에서 모형선을 활용한 시험을 수행해왔다. 하반기부터는 실해역에서 시험선을 대상으로 운송 충돌과 사고방지를 위한 상황인식시스템, 다양한 항로를 생성하고 결정하는 지능형 자율항해 시스템, 운항 중 비상상황 발생 시 육상 제어가 가능한 원격제어시스템 등 자율운항선박 핵심 기술 실증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 KRISO 홍기용 소장은 “자율운항선박실증연구센터를 중심으로 시험선을 활용한 성능평가를 본격 추진하여 시험평가 실적(Track Record)을 확보하고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 선도를 위한 국제 표준화에도 앞장서겠다” 고 밝혔다.

  • 해양수산부
  • 산업통상자원부
  • 환경부
  • 국토교통부
  • 행정안전부
  • 대한민국해군